전체메뉴

원하시는 서비스를 선택해주세요

닫기

하마터면 큰일날뻔…부산지하철 역에 불지른 50대 검거

- 큰불 번지기 전 시민들이 발견해 초기 진화
- 경찰 "범행 이유 수사중…영장 신청 예정"

부산지하철 역사서 방화시도 50대. (사진=부산경찰청)
[이데일리 한광범 기자]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역사 2곳에 불을 지르려고 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.

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0분께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해수욕장역에서 한 남성이 휴지에 불을 붙여 쓰레기통에 던지고 현장을 빠져나갔다.

이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9분께 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에도 나타나 같은 방법으로 불을 지르려 했다.

다행히 불을 초기에 발견한 시민들 덕분에 큰불로 번지지 않았다. 다대포해수욕장역의 경우 한 시민이 초기에 발견하고 생수를 이용해 이를 껐다. 시청역 쓰레기통 화재도 인근에 있던 시민이 소화기로 초기에 진화했다.

시청역에서 불을 지른 뒤 사라졌던 남성은 이날 오전 10시 55분께 다시 다대포해수욕장역에 모습을 나타냈다. 새벽 화재 장면을 폐쇄회로(CC)TV로 확인한 역무원이 이 남성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.

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남성을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하고 있다. 경찰 관계자는 “범행 이유를 추궁하고 있다. 조사가 완료되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”이라고 밝혔다.


<ⓒ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- 무단전재 & 재배포 금지>